위험지역된 PC방·노래방…”가뜩이나 장사 안 되는데” 한숨만

cvcv

서울시, 노래방·PC방 등 업소에 관리 가이드라인 배포 현장에선 “현장 모르는 실효성 없는 대책” 지적 “휴업 권장하려면 고정비용 고려한 지원대책 있어야”

“손님은 줄었는데, 지원하는 것도 없으면서 강화하라고만 하니 답답하죠.” 서울 구로구 한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한 후 PC방과 노래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경북·대구 지역의 집단감염이 다소 진정되는 상황에서 이들 시설이 또 다른 확산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12일 오전 광주 북구 한 PC방에서 공무원들이 안내 포스터 부착과 마우스, 키보드 등을 소독제로 닦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하지만 PC방과 노래방을 운영하는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가뜩이나 매출이 줄어든 상황에서 위험하다는 낙인으로 더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사실상 현장에서 적용하기 어려운 관리 가이드라인보다는 보다 현실적인 지원방안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지난주 관내 노래방과 PC방 등 업소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관리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이 가이드라인에는 사업장 소독 강화와 주기적인 환기, ‘한 자리 건너 앉기’ 등 이용객 위생수칙 준수, 감염 예방 관리 위한 사업장 내 감염 관리체계 구축 등 내용이 담겼다. 지자체를 통해 이러한 내용을 전달받은 업주들은 한숨만 내쉴 뿐이었다. 신촌의 한 PC방 매니저 구모(27)씨는 “(코로나19) 이후 자리가 많이 비어 있어서 손님들이 알아서 떨어져 앉고 있고, 친구들이 같이 와서 옆자리에 앉아 있는 경우엔 떨어져 앉아달라고 말할 수도 없다”며 “매출이 평소의 반도 안 나오는 상황에서 자꾸 이것저것 시키기만 하는 데 뚜렷한 뭔가가 있는 것 같지 않다”고 토로했다. 흑석동 한 PC방 점장은 “방역 전문업체를 부르라고 하면 부를 수도 있겠지만 요새 손님도 없는데 현실적으로 힘든데다가 만약 확진자가 다녀갔다고 하면 다시 방역을 해야 하기 때문에 실효성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같이 게임을 하러 왔는데 떨어져 게임을 할 거라면 아예 PC방을 안 오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또한 PC방이나 노래방은 지하에 있거나 창문이 없는 경우가 다수인데 환기를 하는 것이 불가능한 구조도 많다는 게 업주들의 설명이다. 이들 업주는 이처럼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보다 지원대책을 세우는 것이 맞지 않겠느냐고 입을 모았다. 이촌동의 한 PC방 점주의 아내는 “아르바이트생들도 부모님들이 위험하다며 아르바이트를 나가지 말라고 했다고 해서 며칠 전부터 내가 대신 일을 맡아 하고 있다”며 “콜센터 집단감염 이후 손님이 눈에 띄게 줄었는데, 이런 지침(서울시 가이드라인)을 내리는 것보다 지원을 해주는 것이 더 실효성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업주 입장에서도 손님이 적어도 걱정이지만 많으면 많은대로 감염자가 나올까 걱정이라 휴업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지만 임대료 등 때문에 어렵다”며 “정부에서 휴업을 권장한다면 하루에 10만~20만원이라도 지원을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용문동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A씨는 “정부의 우려대로라면 아예 강제적으로 휴업을 시키든지 해야 하는데 고정적으로 나가는 비용을 생각하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매뉴얼로만 지시할 게 아니라 임대료에 준하는 세금 감면을 약속한다든지 그런 방안이 있어야 하는데 없다”고 꼬집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